사랑의 불시착 1화, 2화 후기

현빈, 손예진 주연의 북한 배경의 코믹 로맨스 드라마
  1. 주요 캐스팅(배우)
  2. 감상후기: 줄거리 
  3. 캐릭터(등장인물)

 

이 리뷰는 줄거리와 주요 스포일러, 결말이 다수 등장합니다.

 2019년 12월 14일 첫방송을 시작한 tvN 사랑의 불시착을 봤다. 넷플릭스에서 방영을 시작했고 또 북한을 배경으로 한 로맨스가 드라마 속에서 어떻게 보여질지 관심이 생겨서 보게 되었다. 오리지널 제작자와 방송사는 tvN이다. 드라마는 한국여자와 북한남자의 사랑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이다. 극본은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내조의 여왕 등을 쓴 박지은 작가이다. 드라마의 방영일정은 토일 밤 9시에 편성되어 총 16부작으로 일주일에 2회씩 TVN, 넷플릭스를 통해서 방송될 예정이다. 로케이션은 강원도 횡성 묵계리의 유휴지 그리고 충주, 제주도, 몽골, 스위스(인트라켄, 융프라우)[각주:1]에서 촬영되었다.

사랑의 불시착 1회, 2회 리뷰, 이미지출처 TVN
사랑의 불시착 1회, 2회 리뷰, 이미지출처 TVN

 

주요 시놉시스(간략 줄거리)는 우연히 패러글라이딩을 하다가 북한에 불시착을 하게된 재벌가 상속녀가 북한 고위층 자제의 아들과 사랑에 빠진다는 스토리이다. 드라마는 우연한 불행에서 시작된 인연과 러브 스토리를 보여준다. 

 

 

주요 캐스팅(배우)

주요 캐스팅은 알람브라 궁전의 추억(2018, 넷플릭스) 이후 다시 TVN 드라마를 찍은 현빈이 북한군 장교 리정혁 역을 맡았다.

손예진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 넷플릭스) 이후 재벌가 상속녀이자 기업 CEO인 윤세리 역으로 캐스팅 되었다.

SBS 흉부외과 – 심장를 훔친 의사들(2018)에서 윤수연역으로 출연한 서지혜가 리정혁과 부모님에 의해 정혼한 사이 서단 역을 맡았다.

MBC 시간(2018)에서 천수호 역,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018)에서 강동구역으로 출연한 김정현(1990년생)이 범죄를 저지르고 북한으로 도망간 구승준 역으로 출연했다.

2019년 JTBC 금토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오진표역,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2에서 도지한역을 맡았던 오만석(1974년생)이 현빈을 괴롭히는 보위부 간부 조철강 역으로 출연했다.

 

 

감상후기 

1화, 2화 후기

 

줄거리

우선 줄거리를 간략히 소개하자면 재벌2세로 그룹 후계자가 된 윤세리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다가 우연히 북한에 불시착 한다. 그녀는 당시 북한의 철책선 부대 장교인 리정혁에 의해서 발견되고 그는 여러가지 이유로 그녀를 숨겨준다. 그리고 둘 사이에 감정이 싹트기 시작한다.

 

 

불가능한 것을 가능케 하는 사랑

전반적으로 작품에 흐르는 작가의 의도는 사랑에 불가능은 없다이다. 즉, 드라마는 재벌가의 통통 튀는 막내딸 윤세리와 북한 고위층 아들 리정혁의 불가능한 사랑을 그리면서 사랑은 어떤 장벽, 철책도 다 넘을 수 있다는 사랑에 대한 낙관주의를 보여준다. 

 
북한을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묘사가 주요 관심사였다. 우선 처음에 눈에 띈 점은 한국과 다른 북한의 언어 – 특히 단어였는데, 정혁과 그의 중대원들의 의사소통을 하는 과정에서 볼 수 있다. 자막으로 설명을 부가해서 이해를 도왔다. 
 
또 북한의 건물이나 공간적 배경들을 어떤 식으로 처리할 것인지 여부였는데, 북한 군부대 배경은 강원도 횡성 묵계리의 유휴지[각주:2]에서 촬영되었고 평양역 씬은 몽골에서 촬영[각주:3]되었다고 알려졌다. 북한의 주요 건물이나 배경의 경우 CG로 처리한 장면이 많았다. 직접적인 체제선전적 문구들은 거부감을 줄이기 위해서 흐릿하게 블러로 처리하거나 원거리로 보여주기도 한다.
 
북한이 한국을 보는 입장은 북한에서 한국 문화 컨텐츠의 위상(?) 혹은 한국 제품들에 대한 묘사가 눈에 띄었다. 주로 정혁의 주변인물을 통해서 보여주는 방식인데, 민경대대 5중대원들 사이에 10년전의 한국 드라마 천국의 계단이 인기가 있다거나 정혁이 가는 시장에서 상인이 한국 화장품을 밀수해서 판다던지, 사택마을에서  찰진 밥맛으로 인기가 있는 한국 전기밥솥이 등장하는 식 이었다.
 
드라마는 전체적으로 가벼운 터치의 로맨틱 코미디 분위기를 띄고 있는데, 연기는 손예진이 눈에 띄었다. 특히, 1화에서 손혜진이 북한 쪽 비무장지대 철책선 안을 열심히(?) 도망다니는 씬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개인적으로 꼽는 하일라이트이다. 그밖에 정혁과 관련된 사택마을 여인네들의 씬도  코믹한 장면들로 재미있는 포인트이다. 
 
약간의 무리수인 설정도 보이는데, 정혁의 부대원들 4인에게 세리가 자연스럽게 노출되고 옥신각신 끝에 결국 세리가 그들과 자연스러운 관계가 되는 장면은 코미디이긴 하나 현실감이 떨어지는 장면이긴 하다.  
 
내용 외적으로 드라마 상에서 BBQ의 PPL도 눈에 띄었는데, 신제품을 광고하는 듯 보였다. OST는 10cm – 우연인 듯인데 한번 듣자 마자 기억될 정도 매우 감미로운 발라드다. 
 
시청률은 일단 선방 중이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회(12월 14일 )는 시청률 6.074%로 종합 1위, 드라마 1위를 차지했고  2회(12월 15일)는 6.845%로 종합 1위,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둘의 사랑은 과연 맺어질까? 

 
북한에서 리정혁과 윤세리가 과연 어떻게 데이트를 할 수 있을까? 특히 조철강이 자기 밥그릇을 걷어 차려는 리정혁을 눈에 불을 켜고 파멸시키려고 하는데. 또 벌써 이별을 말하기는 그렇지만 둘이 어떻게 헤어질지도 관심사이다. 세리가 결국 정현과 함께 중국을 통해서 북한을 빠져나갈 것 같은데. 아마도 정혁이 배웅을 하면서. 과연? 아무튼 불가능해 보이는 설정이라서 더 엔딩이 궁금한 드라마이다. 
 

 

 사랑의 불시착 1, 2회의 결말 

결말 보기 – 스포일러

1화 결말은 불시착한 세리가 정혁과 처음으로 마주한 순간 정혁은 그녀에게 호감이 섞인 미소를 보인다.

2화 결말은 세리가 스위스에 갔을 때 관광지에서 리정혁과 잠깐 스친 적이 있는 사이였다. 

마지막에 세리가 보위부의 조철강에게 잡히자 리정혁이 자신의 약혼자라고 말하면서 위기를 모면한다.

 

총평

사랑의 불시착은 전반적으로 가볍게 즐길수 있는 킬링타임용의 로맨틱 코미디이다. 현실적으로 긴장국면인 남북관계속에서 북한을 배경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두 남녀 사이에 벌어지는 로맨스가 어떻게 진행될 지가 흥미로운 드라마이다.

#로맨스 #로맨틱 코미디

 

 

등장인물

역할(본명)
 
리정혁(현빈): 북한군 총정치국장 아들, 민경대대 5중대 중대장, 스위스 유학파 출신 전 피아니스트 였으나 형의 의문사 이후 군에 입대함
윤세리(손예진): 재벌가 상속녀로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현재 불시착한 상태, 세리초이스 CEO
서단(서지혜): 리정혁의 결혼을 약속한 사이, 평양 최고급 백화점 사장 딸로 러시아 유학파
구승준(김정현): 한국 경찰의 수배를 피해 북한으로 피신한 영국 국적의 사업가. 세리와 결혼할 뻔한 사이
조철강(오만석): 인민무력부 보위부 소좌
표치수(양경원): 리정혁의 중대 간부, 특무상사

 

 

  • 시리즈명: 사랑의 불시착
  • 시즌 No: 1
  • 에피소드: 1화, 2화 
  • 제작사: TVN
  • 기타: 넷플릭스
  • 장르: 로맨틱 코미디
  • 극본: 박지은
  • 첫방송 2019년 12월 14일
 

reference from http://program.tving.com/tvn/cloy/8/Contents/Html
http://www.etoday.co.kr/news/view/1834822
http://daily.hankooki.com/lpage/entv/201912/dh20191216170557139030.htm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9121616525457588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 TVN에 있습니다. (c) TVN

  1. 부산닷컴 기사 참조 [본문으로]
  2. 데일리 한국 기사 참조 [본문으로]
  3. 부산닷컴 기사 참조 [본문으로]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opyright(C) midtvculture.com All Rights Reserved. 컨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