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미드 추천 브루클린 나인나인 리뷰

약간 어이없지만 왠지 끌린다? 범인 잡는 것보다 웃기는 게 좋아?!

시즌1 1화기준 스포일러. 시즌1 1화 리뷰

 코미디 미드 추천 브루클린 나인나인 리뷰 (c) FOX
코미디 미드 추천 브루클린 나인나인 리뷰 (c) FOX

 

주요 시놉시스(간략 줄거리)는 브루클린 99구역을 책임지고 있는 경찰서 형사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코믹 폴리스 스토리

 

약간 어이없지만 왠지 끌린다? 범인 잡는 것보다 웃기는 게 좋아?!

넷플릭스에서 브루클린 나인나인을 봤다. 처음 이 짧은 드라마 1화를 보고 난 후 든 생각은 ‘약간 어이없지만 왠지 끌린다?’  제이크 페랄타 – 이 드라마의 골때리는 주인공 – 은 새로 부임한 레이 홀트의 뒷담을 하는 순간 본인과 만난다. 그러나 특유의 뺀질함을 잃지 않는다. 과연 그는 고지식하고 진지한(serious) 성격의 새 서장 홀트와 잘 지낼 수 있을까? 

 

브루클린 나인나인의 캐릭터

1화를 중심으로 약간의 줄거리를 섞어서 캐릭터를 소개하자면 처음 보고 낯이 익어서 어디서 봤지? 했던 론리 아일랜드의 멤버, SNL의 앤디 셈버그가 누가 봐도 뺀질이 형사 – 그러나 매우 유능한 형사 제이크 페랄타역을 맡았고 멜리사 푸메로가 제이크와 티격태격하는 상대역 에이미 산티아고역을 맡았다. 둘은 누가 더 많은 범인을 잡느냐 한창 내기 중이다. 

약간 어벙하고 나사가 빠진 듯한 찰스 보일역은 조 로 트루질로가, 그의 상대로 마치 터미네이터 같은 터프함을 가진 형사 로자 디아즈역 – 포커페이스로 무장했다 – 에는 테리 제포즈가 나온다. 그리고 약간(?) 목소리가 쉰 듯한 행정요원 지나 리네티역 – 그녀는 보일에게 여자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 에는 첼시 페레티가 캐스팅되었다. 

1년 전 쌍둥이가 생긴 후 마음이 약해져 버린 반장 테리 제포즈역에는 테리 크루스가, 마지막으로 넥타이 매는 것에 집착하는 새 경찰서장 레이먼드 홀트 역에는 앤디 보로어가 등장한다. (기타 쓸모없지만 커피는 잘 탄다는 놈 스컬러(조엘 멕키넌), 마이클 히치콕(딕 블록커), 다니엘스 등)

 

총평

가벼운 유머와 웃음이 필요하다면 추천~, 그러나 너무 가벼운 경찰 얘기 싫다면 스킵~. 

 

전체적인 분위기는 가상의 코믹스러운 경찰서에 근무 중인 형사들의 티키타카 – 말을 주거니 받거니에 비중을 두고 있다. 1화만 봤는데도, 캐릭터별로 성격이 확실히 드러나면서 쏠쏠한 재미를 준다. 제이크 페랄타 – 에이미 산티아고, 찰스 보일 – 로자 디아즈, 제이크 페랄타 – 레이 홀트(서장) 이렇게 각각의 관계가 재밌게 구성되어 있다. 물론, 범인을 잡는 것은 뒷전이고 “아 일단 우리 웃겨보겠습니다. “라는 분위기가 보인다. 근데 다 보고 나면 웃기다. 보면서도 종종 웃긴다. 한번 더 봐도 웃기다.

 

  • 시리즈명:  브루클린 나인나인
  • 시즌 No: 1
  • 에피소드 No: Ep1
  • 방송사: FOX
  • 장르: 시트콤, 코미디
  • 스포일러: Ep1
  • 비고: 넷플릭스

 

reference 캐릭터 이름과 본명 from https://www.imdb.com/title/tt2467372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 FOX에 있습니다. (C) FOX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opyright(C) midtvculture.com All Rights Reserved. 컨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